불법주차를 위한 내비게이션은 없다.~~~

1 / 7
이전
다음

‘어! 여기는 막히는 구간이 아닌데?’ 우리가 평소 운전을 하다 보면 막히는 구간도 아닌데 이상하게 차가 꼼짝을 하지 않고, 차량 소통이 원활하지 못할 때가 있다. 하지만 수백대 차량의 진행을 방해하는 것은 바로 ‘불법주정차’.   이런 불법주정차 차량이 사회의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불법주정차’는 극심한 교통체증을 불러온다. 불법 주정차 차량으로 인한 피해는 이뿐만이 아니다. 차로나 도로 모퉁이에 세워져 있는 차량으로 차량 운전자의 시야를 방해하고, 횡단보도 위에 세워져 있는 차량으로 인해 다가오는 보행자를 불편을 초래한다. 더구나 보행자가 아직 판단이 부족한 어린아이라면 문제의 심각성을 더욱 커질것이다.   또한 야간 골목길 주차는 한바탕 전쟁터를 방불케 한다. 주차 공간이 턱없이 부족해서 일어나는 일이다. 특히 내 집 앞을 ‘내 주차 공간’으로 여기는 경우가 태반이다.   ‘내 집 앞’을 사수하기 위해서라면 주차금지 표지판, 폐 타이어, 심지어 대형 선인장 화분까지 온갖 집기, 도구가 투입된다. 내 집 앞에 내가 주차한다는데 왜 그러느냐?’라고 생각하겠지만 현행 우리나라의 도로법 제38조와 제45조에 의하면 도로에 관한 금지행위 등에 따르면 도로 구역 내에는 장애물을 놓을 수 없도록 돼 있다.   집 앞이라 해도 엄연히 노상에 이런 물건들을 놔두면 원활한 차량통행을 방해한다. 이웃간 승강이질을 너머 폭력사태로 이어지는 경우도 있다. 그중에서도 긴급을 요하는 소방차와 순찰차의 통행을 방해한다는 점은 가장 문제다.   한편, 서울시는 시ㆍ자치구가 관리하는 CCTV를 통해 보도, 횡단보도, 교차로, 버스정류소, 어린이ㆍ노인ㆍ장애인보호구역 등에 불법 주정차한 차량을 단속시 채증 시간을 기존 5분에서 1분으로 줄인다고 밝혔다. 또한 지난 5일부터는 서울지방경찰청과 함께 교통 불법행위 단속을 강화하고 있다. 운전자가 차에 타고 있더라도 단속이 되며, 택시는 손님이 타고 내릴 때만 예외적으로 허용된다.   횡단보도 보행자 보호 불이행은 벌점 10점에 범칙금 6만원, 불법 주·정차 차량의 경우 견인조치와 함께 과태료 4만원(승용차 및 4톤이하 화물차)~5만원(승합차 및 4톤 초과 화물차)이 부과된다.   글ㆍ사진=이상섭 기자 babtong@heraldcorp.com  

포토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