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개한 열정~~유월 장미여~ 너는 아느뇨?

1 / 11
이전
다음

서울대공원 장미축제를 가다.~~~~~~~~~~~~~~~~~~~~~~~장미꽃이 피는 계절이다. 장미는 6월까지 우리의 눈을 풍성하게 담장과 뜰에서 흐드러지게 피어나는 꽃이다. 아마도 꽃 중에서 가장 그 이름이 두드러지고 백과사전에 파생어가 많은 꽃이 장미일 것이다.  빨간 노랑 등 여러 원색의 꽃이 주는 이름은 ‘사랑’ 으로 오랫동안 역사 속에서 강렬한 낭만을 상징했다. 클레오파트라부터 나폴레옹, 영국의 장미전쟁, 라이너 마리아 릴케의 죽음을 상징하는 ‘장미 가시’까지 회자되는 이야기가 많다.  전 세계에 분포한 이름을 가지고 살았던 장미는 모두 4만5000종 가량 된다고 한다. 장미원으로 유명한 에버랜드에 심어져 있는 750품종은 명함도 못 내민다. 서울대공원 장미원에는 약 250 품종. 요즈음 상업적으로 구매가 가능한 품종은 약 1만5000종이라고도 한다. 그래서 세계장미협회가 있어 장미를 구분, 분류하고 신품종의 심사를 맡는다. 교잡과 생명과학을 이용하여 매년 40종이상의 신품종이 나온다.  지난 5월초 우리는 ‘장미’라는 단어를 입에 달고 살았다. ‘장미대선’이라는 탄핵 심판 후 대통령선거로 몸살을 앓았기 때문이다. 지친 심신을 꽃의 향연을 통해 휴식을 줄 때이다. 때 마침 장미를 감상하고 즐기는 계절이다. 서울대공원을 비롯한 전국에 널리 장미축제가 열리고 있다. 거리를 걸으며 이웃 담장너머 도드라지게 자태를 뽐내고 있는 장미 한 송이에 눈과 코를 기울여 한껏 그 자태를 즐겼으면 한다.    글. 사진 정희조 기자/checho@heraldcorp.com

포토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