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버랜드 동물친구들의 여름나기~~~~

1 / 18
이전
다음

동물원 사육사들은 요즘 매일같이 비상근무를 한다. 폭염주의보가 이어지는 삼복더위에 동물들의 건강관리를 챙기기 위해서다. 사나운 사자나 불곰이든, 아프리카에서 온 기린이든 무더위 앞에선 장사가 없다. 사육사들은 더위에 시달리는 동물들이 식욕을 잃고 자칫 기력이 떨어지지나 않을까 여름 내내 노심초사 보낸다.   지난 26일 찾은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 동물원. 동물들의 여름나기 풍경을 가까이서 볼 수 있었다. 여름나기 방법은 제각각이지만, 모든 동물들에게 얼음은 여름나기 필수 아이템이다.   에버랜드의 터줏대감인 사자 ‘사성이’는 물에 생닭을 넣어 얼린 ‘특별식’을 먹으며 더위를 이겨내고 있었다. 물풍선을 터트리는 모습도 보였다. 이곳 사육사들은 나뭇가지에 물풍선과 먹이를 같이 내걸어 사자들이 먹이를 낚아채도록 유인했다. ‘야수 본능’을 자극하기 위한 방책인 셈.   불곰인 ‘대웅이’와 ‘만웅이’는 사육사가 채워놓은 물웅덩이에서 각종 영양제로 만든 대형 얼음과자를 먹으며 시간을 보냈다. 간혹 얼음과자 하나를 두고 살벌한 대결도 펼치기도 했다.   동물원의 ‘신사’ 기린은 하트모양으로 만든 얼음 당근을 먹었다. 코끼리 ‘하티’와 ‘우다라’는 시원한 물속에서 사육사가 던져주는 시원하게 얼린 수박으로 더위를 극복했다.   또한 에버랜드 사파리를 주름잡고 있는 ‘호건이’(호랑이)는 그늘 밑에서 생닭으로 만든 얼음과자를 날카로운 이빨로 깨어 먹으며 여름날을 보냈다.   한편 에버랜드 동물병원에는 사막여우 ‘밍키’의 건강검진이 한창이었다. 수의사들은 무더위에 동물들의 건강을 확인하기 위해 동물들이 각자 좋아하는 특성을 기반으로 한 맞춤형 건강관리를 한다.   에버랜드 관계자는 “사육사들이 동물들의 건강관리에 각별히 신경쓰는 만큼 동물들이 여름철에도 밝고 명랑한 모습으로 관람객들을 만나고 있다”고 말했다.   글ㆍ사진=이상섭 기자 babtong@heraldcorp.com

포토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