펄펄 끓는 폭염속에~가을은 이미 잉태돼 있었다.~~

6 / 6
이전
다음

청양 조롱박축제  조롱박축제는 이미 끝나 한참 여물고 있는 조롱박만 남겨져있다. 올 여름의 잦은 비로 잎들이 삭아 축제가 반감됐다고 한다. 그래도 위안되는 것은 가을축제때 서울과 전국 각지로 여기서 수확한 조롱박을 이용 조롱박터널을 재연한다고 전했다. 서울은 난지도 하늘공원에서 10월에 볼수있다.    글. 사진 정희조 기자/checho@heraldcorp.com

포토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