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냉동정액 인공수정 아기 탄생

TwitterCyworld
이전
다음

1985년 8월 17일 고려대 산부인과 구병참 교수팀은 국내 최초로 냉동정액으로 인공수정을 성공시켜, 건강한 아기가 1985년 7월 29일 탄생했다고 발표했다. 정자수가 적거나 활동성 부족하여 임신불가능한 남편ㄱ씨의 정액을 체취, 영하 196도에 냉동보관 후 의학적 배양과정으로 활동력이 세진 정자를 골라 아내 ㄱ씨에게 인공수정시켰고, 아내 ㄱ씨는 임신 39주만에 3.1kg의 건강한 남자아기를 분만했다. 인공수정은 기형아 출산을 배제할 수 없고 당시 성공률은 12% 이하였다.

포토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