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잡는 개코?…“세퍼트, 냄새로 갑상선암 88% 판별”

TwitterCyworld
이전
다음

[HOOC=강문규 기자]경찰견, 경비견 등 다방면에서 활약중인 견종 ‘저먼 세퍼트’가 냄새만으로도 갑상선암 환자를 88%까지 판별해냈다고 미국 언론들이 8일(현지시간) 전했다.미국 아칸소대 의대 도널드 보드너 내분비종양 과장이 이끈 연구팀은 최근 세퍼드가 후각으로 갑상선암을 앓는 환자 34명 가운데 30명을 정확하게 집어냈다고 밝혔다.앞서 연구팀은 세퍼드에게 감상선암 환자와 정상인의 오줌샘플을 각각 냄새로 판별하는 법을 가르쳐왔다.보드너 과장은 “세퍼드는 갑상선암 환자의 오줌샘플 앞에서는 앞다리를 굽히고 앉는 대신, 정상인 오줌샘플을 그냥 지나쳤다”면서 “적중률이 88%에 달해 매우 놀랐다”고 밝혔다.그는 이어 “이번 실험으로 개의 후각 능력이 실로 미세한 부분까지 확장돼 있다는 사실이 검증됐다”면서 “앞으로 개를 통한 갑상선암 진단이 활성화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한편, 냄새를 귀신같이 잘 맡는 개코. 개의 후각 능력은 인간에 비해 최소한 100배 이상으로 뛰어나다고 알려져

포토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