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에 야한 사진 보낸 아내...알고보니 외도 인증샷?

TwitterCyworld
이전
다음

[헤럴드경제] 남편에게 자신의 사랑을 과시하듯 란제리 인증사진을 보낸 아내가 이혼 위기에 처했다.영국 매트로 등 외신들이 소개한 사연의 주인공은 ‘첼시’라는 여성이다. 그녀는 출장차 방문한 호텔에서 자극적인 란제리 사진을 찍어 남편에게 보냈다. 남편이 화가 난 이유는 사진에 포착된 의문의 신발이었다. 한눈에 보기에도 남성의 것으로 보이는 부츠가 아내의 셀카 사진 옆에 버젓이 자리 잡고 있던 것. 아내가 호텔에서 외도했다는 사실을 스스로 인정한 꼴이 됐다.[사진출처=영국 매트로][사진출처=영국 매트로]남편 아내에게 “호텔에 누구와 있느냐”고 물었고, 아내는 “무슨 말이야? 타이머를 맞춰 촬영했을 뿐”이라고 답했다. 남편은 화를 가라앉히고 “호텔에 혼자 있는 것이 아니란 걸 알고 있다”며 “남자 부츠가 왜 사진에 있는지 설명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편은 “변호사에게 연락하겠다”고 덧붙였다.해외 네티즌들은 아내의 경솔함과 뻔뻔함에 불쾌감을 표했다. “외도를 한 뒤 남편에게 인증사진을

포토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