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재벌 2세’의 황금 뒤태…불타는 과시욕

TwitterCyworld
이전
다음

[헤럴드경제] 러시아 상위 1% 신흥 재벌(올리가르히) 자녀들의 초호화 일상이 담긴 사진이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다.지난 22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인스타그램 계정 ‘richkidsofinstagram’ 운영자가 계정을 통해 ‘미니가르히’(올리가르히의 자녀)들의 일상 사진을 공개했다.계정의 프로필에는 “이 인스타그램은 사치스러운 생활을 하고 있는 러시아 청년들의 모습을 기록하기 위한 것”이라고 쓰여져 있다.  [사진=데일리메일 사이트 캡처] [사진=데일리메일 사이트 캡처] [사진=데일리메일 사이트 캡처]사진 속 재벌 2세들은 유럽 휴양지에서 비키니를 입고 휴가를 즐기거나, 최고급 슈퍼카를 타고 있는 등 부를 과시하고 있다.계정 운영자는 “사회 불평등을 조롱하기 위해 계정을 만들었지만 돈 많고 잘 생긴 러시아 상류사회의 아이들을 미워하진 않는다”는 말도 남겼다. 매체는 “이 계정에 올라온 사진들은 경제난을 겪고 있는 러시아의 혹독한 현실과는 전혀 상관없는 듯 보였다”고

포토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