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까지 천사’ 미모의 여순경…“구속되고 싶다”

TwitterCyworld
이전
다음

[헤럴드경제]소아암 환자를 위해 머리카락을 기부한 미모의 여경이 화제다. 지난 19일 한 누리꾼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언니가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에 머리카락을 기증했는데 너무 멋있고 자랑스럽다”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기른 머리카락을 잘라 기부한 여경의 사진이 여러장 담겨있다.   사진=권선경씨 여동생 페이스북 사진=권선경씨 여동생 페이스북이를 본 누리꾼들은 “얼굴도 예쁜데 마음씨는 더 예쁘다” “체포해 달라” “구속되고 싶다”라는 등의 글을 남기며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사연의 주인공에 대해 큰 관심을 가졌다.  확인 결과 머리카락을 기증한 여경은 서울 강동경찰서 소속 길동지구대에서 근무 중인 권선경(24) 순경이었다.  사진=권선경씨 여동생 페이스북권씨는 인사이트와의 통화에서 “2년전 머리카락을 기부한 여경의 사연을 접하게 됐고, 자신도 머리카락을 기부해야겠다고 결심했다”고 말했다. 당시 권씨는 파마와 염색을 한 상태였다. 권씨는 머리카락 조건을 맞추기

포토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