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은 음낭 드라이어가 아닙니다”…해외 수영장 경고문 ‘대박 공감’

TwitterCyworld
이전
다음

[헤럴드경제]아이슬란드의 한 수영장 탈의실에 붙은 이색 경고문이 화제다.지난 25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아이슬란드의 수도 레이캬비크에 위치한 선드홀린 수영장에 붙은 경고문을 소개했다.이 경고문에는 한 중년 남성이 나체로 한쪽 다리를 탁자 위에 올린 채 헤어드라이를 이용해 중요 부위를 말리고 있다. 이 그림 위에는 빨간색으로 엑스(X) 표시가 그려졌다.“당신의 머리는 두 다리 사이에 있지 않다”는 경고글도 눈에 띈다.매체에 따르면 이 경고문은 이 지역에서 신문 기자로 일하고 있는 하랄두르 요나슨이라는 남성이 쓴 기사에서 비롯됐다.[사진=imgur]평소 수영장을 자주 찾던 요나슨은 “이것은 음낭 드라이어가 아닙니다”라는 제목의 기고를 올렸고, 이 기사는 지역 주민들 사이에서 화제가 됐다.이에 선드홀린 수영장 측은 새로운 규정을 만들었다.수영장이 내놓은 규정 1번 조항에는 “수영장과 헬스장에서 공동으로 사용하는 헤어드라이어로 음낭이나 엉덩이를 말리지 마라”였다.두 번째는 “머리

포토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