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대통령 탄핵 2차심리 본격적인 공방 시작 미리 싸울 이유는 없지요

TwitterCyworld
이전
다음

박근혜 대통령의 정치적 운명을 가를 탄핵심판 사건의 법정변론이 본격 시작됐다. 헌법재판소 전원재판부(재판장 박한철 헌재소장)는 5일 오전 10시 헌재청사 1층 대심판정에서 박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 2차 변론기일을 열고 국회 측이 제기한 대통령 탄핵소추 사유 심리에 돌입했다. 박 대통령의 불출석으로 1차 변론이 별다른 진전 없이 9분 만에 종료된 만큼 사실상 본격적인 첫 변론인 셈이다. 이날 변론에서는 국회와 대통령 측이 모두진술을 통해 심판정에서는 처음으로 탄핵소추 사유에 대한 공격·방어 논리를 내놓고 공방을 벌일 예정이다. 그동안 나온 주장과 논거들을 요약·정리해 진술하는 수준으로 진행될 전망이다. 정희조 기자/checho@heraldcorp.com

포토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