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 없는 날도 봄이 되더라..."

TwitterCyworld
이전
다음

봄꽃 심기 작업이 한창인 12일 오전 서울도서관 외벽 '꿈새김판'에 봄을 맞아 따뜻한 위로를 전하는 새 문안이 적혀 있다. 봄편 공모전 당선작인 "이름 없는 날도 봄이 되더라 이름 없는 꽃도 향기롭더라"는 하종윤 씨와 홍종찬 씨가 각각 제출한 것을 하나로 합친 문안이다.[연합]

포토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