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 30초 만의 짜릿한 만남'

TwitterCyworld
이전
다음

남미 칠레에서 2일(현지시간) 달이 태양의 전부를 가리는 개기일식 장관이 펼쳐지면서 이를 본 주민과 관광객들이 감탄과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AP통신과 현지 언론매체에 따르면 개기일식은 이날 오후 4시 38분께 칠레 해안 도시인 라 세레나에서 처음 관측된 후 아르헨티나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2분 30초 만에 끝났다. 수많은 사람들이 개기일식을 보기 위해 일찍부터 몰려들었고 시 당국은 경찰과 보건 인력을 확충했으며 수도국은 물 생산량을 급히 늘리고 지역의 주유소는 여분의 가솔린을 준비시키기도 했다.

포토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