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위를 피해 청계천으로

TwitterCyworld
이전
다음

절기상 중복이자 대서를 하루 앞둔 22일 오후 외국인 관광객 등이 서울 청계천을 찾아 더위를 피하고 있다.

포토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