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사변 발발의 비상계엄, 해제 발표

TwitterCyworld
이전
다음

1953년 8월 당시 국무총리 백두진이 기자회견을 열고, 1950년 6·25사변 발발로 1950년 12월 7일 남한 전역(서울은 최비상)에 발효됐던 비상계엄의 해제 일정을 밝히고 있다(사진/ 1953.8.26.) 휴전협정(1953.7.27.)이 되어 서울 지역과 한강 도강 제한이 9월 1일부터 해제된다고 말했다. 그러나 군법회의 재판 연기에 관한 조치가 결정되지 않아 비상계엄은 좀 더 지속됐고 1953년 12월에는 공비 섬멸을 위해 일부 지역에 비상계엄이 재선포됐다. 한반도는 해방 후 이념갈등으로 대한민국정부 수립 후에 남북정치 투쟁이 계속되면서, 이승만 정권 때 여러 차례 비상계엄을 선포했다: '제주폭동사건“(제주4·3사건)으로 1948. 10.17~12.31/ 여순반란 사태로 1948.10.21./ 6·25사변 직전 전국전시비상계엄 1950.4.8./ 38선 이북지역 원산 탈환 당시 1950.10.10./ 부산 대구 이외의 남한 전역 1951.12.7 / 부산 정치파동으로 경남 전남북 23개 시군 1952.5.25. / 공비 출몰한 전북 무주지역 1952.7.17./ 국군비상계엄 1958.7.18. / 4.19의거 1960.4.19. / 서울 부산 대구 광주 대전 등 5대 도시, 1960.5.26.-마산 1960.5.27 등이다. 한편 각 매체는 이날 백두진 국무총리의 비상계엄 해제 발표를 크게 환영했다. 6·25사변 당시 적군 남하를 막기 위해 우리군이 1950년 6월 28일 한강철교와 한강대교를 폭파, 화물수송의 한강철교는 완전히 폭파되지 않았으나 인도교는 거의 다 훼손됐다. 전후에 물적·인적 교류가 빈번한 서울로 진입하는 임시 다리로 마포나루와 서빙고나루에 군용 부교가 가설됐다. 그런데 이를 이용하려면 계엄 중이라 도강증이 있어야 했다. 도강증은 받기도 어렵고 도강자는 검문검색을 받아야 하는 번거로움이 따라, 사람들은 밤에 나룻배 등을 이용해 서울로 몰래 들어왔다. 계엄령 해제는 이런 도강의 불편함 해소될 것이라고 기대를 모았다 [헤럴드DB/우재복 기자 jbwoo@heraldcorp.com]

포토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