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다문 이해찬 대표

TwitterCyworld
이전
다음

[헤럴드경제=이상섭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선천적인 장애인은 의지가 상대적으로 약하다'고 장애인 비하성 발언을 한 데 대해 보수야권이 "사죄하고 사퇴하라"며 날 세워 비판한 가운데 16일 오전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인재영입식에서 입을 굳게 다물고 있다. babtong@heraldcorp.com

포토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