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박선영 "한나라·민주당 정책, 황당하고 짜증"
박선영 자유선진당 의원은 31일 한나라당과 민주당이 내놓고 있는 좌클릭 정책과 관련, “황당하고 짜증나는 뒤통수 제안뿐”이라고 싸잡아 비판했다.

박 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누가누가 잘하나 식으로 한나라당과 민주당이 내놓는 정책을 보고 국민은 귀를 씻어버리고 싶은 심정이다. 국민을 도닦는 수도승으로 아는가”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한나라당에 대해 “느닷없이 정강정책에서 북한인권과 개방을 빼겠다니 이 무슨 해괴망측한 일인가”라며 “한나라당 간판을 내리고 일본 기생같은 분칠을 연일 얼굴에 쳐바른다 해도 이런 식의 발상과 정신머리로는 국민의 불같은 심판에서 벗어나지 못할 것”이라고 비난했다.

또 민주당의 재벌개혁 정책에 대해 “아무리 국민 여론을 중시한다고 해도 분수가 있지, 재벌세 신설이 무슨 말인가”라며 “경제민주화 특위를 차라리 경제독재 특위로 이름을 바꾸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작금의 정치권이 국민적 불신의 총체가 되게 만든 것은 한나라당 주연, 민주당 조연, 민노당 감독의 합작품”이라며 “세월이 하수상하니 들리는 소식마다 망둥이가 뛰니 꼴뚜기가 뛰는 꼴”이라고 밝혔다.

양대근 기자 bigroot@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