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압수수색까지 당한 외교부... 김 장관의 배경의 靑?
외교부가 사상 초유로 검찰의 압수수색까지 당하면서 김성환 장관의 책임론이 불거지고 있다.

외교부는 당초 ‘CNK 주가조작 의혹 사건’을 개인 비리로 보고 감사원 감사 결과 발표가 있기 전 김은석 에너지자원대사를 직무정지하는 다소 이례적인 결정을 내렸다. 외교부는 “더이상 직을 수행하기 어렵다고 보고 내린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감사원 감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만 해도 외교부는 ‘김 장관의 사과’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사안의 경중에 따라’라고만 답해 사실상 장관의 사과 가능성을 부인했다.

김 장관은 국장급 회의에선 “책임질 일이 있으면 책임지겠다”고 말했고, 거취를 묻는 기자들에겐 “내가 코멘트할 사항이 아니다”라고 답했다. 책임 질 일이 없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사퇴 가능성 역시도 부인한 것이다.

그러나 검찰이 외교부를 전격 압수수색하면서 김 장관 책임론도 본격 대두될 전망이다. 검찰이 정부 기관에 임의제출 형식으로 자료를 받는 것이 아닌 직접 압수수색을 실시한 것은 결국 외교부가 조직적으로 CNK 주가조작 사건에 가담한 것으로 해석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외교부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은 사상 처음인 것으로 알려진다.

김 장관의 퇴임 요구 압박은 오는 4월 총선을 앞두고 정치권에서 더 거세게 불거질 전망이다.

외교부는 3월 말 열리는 서울 핵안보정상회의 개최를 앞둔 상황에서 수장 사퇴는 불가하다는 입장이다. 김 장관은 오는 5일 이명박 대통령의 해외 순방에도 동행할 것으로 알려진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도 “김 장관의 거취 문제는 이미 정리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김 장관 부임 이후 외교부엔 상하이 스캔들 사건, FTA 오역 사건, 상아 밀반입 사건에 이어 CNK 주가조작 사건까지 발생했다. 그럼에도 김 장관이 1년 넘게 장관직을 유지하고 있는 것은 청와대의 신임이 두텁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김 장관은 지난 1999년~2000년 사이 주미대사관 경제 참사관으로 재직했으며 이 때 이명박 대통령과 연을 맺은 것으로 알려진다. 정치권에선 김 장관을 이 대통령의 ‘워싱턴 라인’으로 분류하기도 한다. 김 장관은 현 정부 들어 청와대 외교안보 수석을 지냈으며, 이 대통령의 최측근 인사 가운데 한명으로 지목되고 있다.

<홍석희 기자 @zizek88>
ho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