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외교부 첫 압수수색 굴욕…거세지는 金장관 책임론
외교부가 사상 초유로 검찰의 압수수색까지 당하면서 김성환 장관의 책임론이 불거지고 있다. 하지만 외교부에서는 김 장관의 사태에 관한 질문엔 손사레를 쳤다.

김 장관은 감사원의 CNK 감사결과가 나온 직후 거취를 묻는 기자들에겐 “내가 코멘트할 사항이 아니다”고 답했다. 책임 질 일이 없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사퇴 가능성 역시도 부인한 것이다.

그러나 검찰이 외교부를 전격 압수수색하면서 김 장관 책임론도 본격 대두되고 있다. 검찰이 정부 기관에 임의제출 형식으로 자료를 받는 것이 아닌 직접 압수수색을 실시한 것은 결국 외교부가 조직적으로 CNK 주가조작 사건에 가담한 것으로 해석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외교부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은 사상 처음인 것으로 알려진다.

김 장관의 퇴임 요구 압박은 오는 4월 총선을 앞두고 정치권에서 더 거세게 불거질 전망이다.

외교부는 3월 말 열리는 서울 핵안보정상회의 개최를 앞둔 상황에서 수장 사퇴는 불가하다는 입장이다. 김 장관은 오는 5일 이명박 대통령의 해외 순방에도 동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도 “김 장관의 거취 문제는 이미 정리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홍석희 기자> / ho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