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김종인, “나경원 출마는 어리석은 일”
김종인 한나라당 비대위원이 1일 나경원 의원이 4ㆍ11 총선에서 자신의 지역구인 서울 중구에 출마 의사를 밝힌 것에 대해 “어리석은 일”이라고 비판했다.

김 위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오세훈 (전) 시장이 주민투표를 하지 않았고 오 시장이 주민투표를 했다고 하더라도 그런 사태가 발생하지 않았으면 오늘날 한나라당이 나중에 어떻게 될지 모르지만 이런 상황은 지금 아니였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사회자가 “나경원 의원은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로 나가서 자기가 내세운 소위 선거 공약 자체가 일반 서울시민들로부터 거부를 당했기 때문에 또다시 서울시에서 국회의원에 출마한다는 것은 좀 정치적으로 어리석은 행위가 아닌가”라고 말했다.

MB실세 용퇴론을 김 위원이 주장하고 있는 것에 대해 그는 “실세인지 실세가 이닌지 관계없이 한나라당이 오늘날 이런 상황까지 도래하게 만든 데 있어서 결정적인 역할을 하신 분들은 좀 정치적인 책임을 갖다가 져야 할 필요가 있다”며 “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헤럴드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