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대선판도 흔드는 ‘선관위’
與공천헌금 등 대형이슈 시발점
선관위발(發) 후폭풍이 거세다. 올해 대선 구도를 바꿀 만한 규모의 ‘폭풍’인 공천헌금 사태도 선관위에서 처음 시작됐다. 여기에 20여건이 넘는 사건이 검찰에 수사 의뢰ㆍ고발 조치돼 있고, 공소시효 만료(10월 11일)도 두 달가량이나 남아 있어 여파를 쉬 가늠하기도 어려운 형편이다.

10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현재 ‘4ㆍ11 총선’과 관련해 선거법 위반 등의 이유로 검찰에 고발이나 수사 의뢰 조치된 사람은 모두 24명이다. 당선자가 관련 혐의를 받고 있는 경우는 20명으로, 새누리당이 가장 많은 13명, 민주통합당 5명, 무소속 1명, 선진통일당 1명 등의 순이었다. 선거사무장이나 캠프 회계책임자가 연루된 경우는 4명으로, 새누리당 3명, 민주통합당 1명 등이다.

한편 공천헌금 사태 이후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 경선 후보의 지지율은 소폭 하락했다. 리얼미터가 10일(9일 조사) 발표한 여론조사(양자 대결)에서 박 후보는 44.7%를 기록했다. 이는 공천헌금 파문이 터진 다음날(3일) 지지율(48.2%)보다 3.5%P 떨어진 것이다. 같은 기간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은 44.8%에서 48%로 3.2%P 상승했다. 

<홍석희 기자>
/ho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