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그년에 성추행까지 ‘女’ 때문에 우는 민주당

민주통합당이 잇따른 ‘여(女) 악재’로 곤혹스런 입장에 처했다.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경선후보를 향한 ‘그년’막말이 있은지 불과 며칠만에 한 당직자의 여기자 성추행 사건이 불거지면서다. 민주당은 새누리당이 관련사건을 공개한 것이 더 큰 문제라는 점을 반격 포인트로 잡고 있다.

박용진 민주당 대변인은 13일 헤럴드 경제와의 통화에서 “피해자는 가해자에 대한 처벌과 함께 사안 비공개를 요구했다. 새누리당은 이 문제를 공개하면서 더 큰 문제를 일으켰다”며 “다른 문제는 공개하고 부풀려도 된다. 그러나 이 문제는 그러면 안된다. 해당 여기자가 직장내에서 정상적인 활동을 할 수 있겠냐”고 말했다.

이번 사안은 신의진 새누리당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민주당 당직자의 성추행 사실을 공개하면서 불거졌다. 신 대변인은 자신이 조두순 사건 담당 주치의였던 사실을 언급하며 “성추행 문제가 발생했을 때 쉬쉬하고 사건을 덮는다고 해결되는 게 아니다”며 민주당을 공격했다.

민주당은 당직자의 여기자 성추행 문제가 정치 쟁점화 되는 것을 꺼리는 형국이다.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도 이와 관련한 발언은 한마디도 나오지 않았다. 성추행 문제가 휘발성이 큰 사안이고, 이미 해당 당직자가 제명이 돼 사안이 일단락 됐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민주당은 대선을 앞두고 불과 며칠 사이 여성과 관련한 악재가 연이어 터지면서 곤혹스러워하고 있다. 이종걸 의원은 박근혜 새누리당 의원을 ‘그년’이라고 표현해 결국 ‘사과’까지 해야했다.

<홍석희 기자 @zizek88>

ho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