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포토뉴스> 새누리 윤리위 현기환 제명 재심의
새누리당 윤리위원회가 14일 비례대표 공천뇌물을 받은 혐의로 제명처분을 받은 현기환 전 의원의 요청에 따라 제명 여부를 재심의하고있는 가운데, 현 전 의원이 윤리위원회 참석에 앞서 기자들에게 “억울하다. 차명폰 쓴 적 없다”고 밝히고 있다. 

<박현구 기자>
/phk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