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대선패배 책임 통감” 박지원 원내대표 사퇴
박지원 민주통합당 원내대표가 원내대표직 사퇴 의사를 밝혔다. 대선 패배에 대한 책임 차원이다.

박 원내대표는 21일 오전 10시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근본적으로 우리의 처절한 성찰과 치열한 혁신의 길을 가야 한다고 생각한다. 저마다 무거운 책임을 짊어지겠다는 각오로 나가자는 말씀을 드린다. 저 역시 그 책임을 회피할 생각은 전혀 없다”며 의원직 사퇴 의사를 밝혔다.

그는 또 “어제 (문재인) 후보와 만났다”며 “그래서 오늘부로 제가 원내대표직을 내려놓겠다고 말씀을 드렸다. 의원님들에게도 보고를 드린다. 저는 오늘부로 원내대표직을 내려놓겠다”고 말했다.

그는 “새로운 시대를 열기 위해 의원님들이 전국 방방곡곡에서 최선을 다했지만 우리는 패배를 했다”며 “그러나 국민의 절반 가까운 1469만표를 득표했기 때문에 이에 대한 우리 책임도 크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내가 먼저 성찰하고 혁신의 길로 나가야 한다는, 누군가는 책임을 져야 하고 그 책임이 우리 127명의 의원 모두가 다 느껴야 하고 그걸 계기로 해서 혁신의 길로 나가지 않으면 우리가 앞으로 민주당의 전체가 참으로 위태로워질 것으로 믿는다”며 “변화를 위한 우리의 열망을 이루지 못했지만 우리가 야당으로써 국가를 변화시키는 데 앞장서야 한다는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저는 물러가지만 의정활동 철저히 하겠다고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김윤희 기자/worm@heraldcorp.com
 
“근본적으로 우리의 처절한 성찰과 치열한 혁신의 길을 가야 한다고 생각한다.” 민주통합당 박지원 원내대표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사퇴 의사를 밝히고 있다.                                                              박현구 기자/phk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