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토굴 참선 ‘미코 출신’ 차우림 스님 “남편 잃고 아들 아파…업 많아 출가”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 방송 화면 캡처]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미스코리아 출신’ 으로 출가해 산 속 토굴에서 6개월째 수행 중인 차우림 스님의 불행했던 가족사가 공개됐다.

13일 방송된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에서는 1994년 미스코리아 인천 선 출신 차우림 스님이 출가한 이유와 그간의 파란만장한 사연을 털어놓았다.

이날 한 제보자는 “오랫동안 알고 지낸 동생이다. 키도 크고 날씬해서 미스코리아 한성주 씨하고 성현아 씨하고 같이 출전했었다”며 “잘나가고 집안도 굉장히 부유하고 남부럽지 않게 살았는데…”라고 했다.

이후 제작진은 차 스님을 계룡산 산등성이에 있는 3평 남짓 토굴에서 만났다.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 방송 화면 캡처]

차 스님은 “불편한게 많지만 참아내야죠. 감사하고 또 감사합니다”라며 참선을 하다 회한의 눈물을 흘렸다.

그는 “내가 정말 업이 많구나. 죄를 많이 졌구나. 저는 가슴에 묻을 일이 너무 많다”고 했다.

차 스님은 미스코리아 당시를 회상하며 “항상 화려함 속에 있다가 결혼도 화려하게 했다. 대통령 비서실장님이 주례를 해주시고 주변에 부러워하는 친구도 많았다”고 했다.

이어 차 스님은 군 복무 중이라는 외아들에게 편지를 쓰며 복받치는 눈물을 흘렸다.

그는 “지난 2년간 단 한번도 아들을 보지 못했다”며 “곧 아들 생일이다. 아직까지도 아이 생각하면 그냥 가슴 한구석이 먹먹하다. 그리고 너무 미안하고 너무 보고 싶다”고 했다.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 방송 화면 캡처]

특히 차 스님이 천륜을 끊고 출가를 하게된 이유에는 외아들에 대한 사랑 때문이었다.

그는 “IMF 오면서 다 무너졌다. 부도를 맞아서 집도 넘어가고 차도 압류당했다”면서 “남편을 결혼 4년 만에 교통사고로 이별하고 아들 하나만을 바라보며 살았다”고 했다.

이어 “아들을 대학까지 보내고 이제는 편하게 살아야겠다 생각했는데 갑자기 아들이 아프고 더 힘든 일이 생기고 더 힘든 길을 가야했다”며 “2년전 아들이 원인을 알 수 없는 병에 걸렸고 이 모든 것이 자신의 업이라고 생각하고 출가를 결심하게 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자식을 위해 출가를 선택한 거지만 아이는 ‘엄마도 나를 버렸다’고 생각할 수 있다”며 “그렇게 생각하지 않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했다.

차 스님은 여태껏 서운해하시는 부모님에 대해 "죄송하지만 현실적으로나 제 개인적으로나 속세로 돌아오는건 불가능한 일이다”며 “그 정도 각오 없이 결정한 일도 아니다. 제 갈 길을 최선을 다해서 갈 것”이라고 확고한 뜻을 밝혔다.

power@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