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오세훈측 “宋 재개발 언급 자격 있나, ‘공급부족’ 장본인은 민주·박원순”
박용찬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캠프 대변인. [SNS캡처]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측은 21일 "오늘날 부동산 시장을 이 지경으로 만든 핵심 원인은 공급 부족이며, 이를 초래한 장본인이 (더불어민주당 출신의)박원순 전 서울시장"이라고 주장했다.

오 후보 측의 박용찬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민주당과 송영길 (민주당 서울시장)후보가 신속한 재건축·재개발을 언급할 자격이 있느냐"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박 전 시장이 10년 재임 중 주택공급의 길목에 얼마나 많은 대못을 박았는지 모르는가"라고 덧붙였다.

박 대변인은 "박 전 시장 취임 이후 2012년 '뉴타운 해제' 방침을 발표했고, 이로 인해 착공 못한 아파트는 25만가구"라며 "여의도 가구 수의 25배 되는 아파트가 공급되지 못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뉴타운 공급에 대못을 박고 난 뒤 박 전 시장이 취한 선택이 도시재생"이라며 "담벼락에 벽화를 그리는 등 도시재생 사업에 4조원 넘는 돈을 쏟아부었다. 그 사이 서울의 부동산 가격은 치솟았다"고 강조했다.

박 대변인은 "부동산 시장을 괴물로 만든 결정타는 박 전 시장의 '오세훈 지우기' 때문이라는 지적이 나온다"며 "지난 2012년 박 전 시장은 전임 오 시장의 최대 역점 사업인 '한강 르네상스'를 전격 백지화했다. 그 결과 핵심 두 축인 수변경관 조성 프로젝트와 한강변 주택 공급 정책이 모두 수포로 돌아갔다"고 했다.

그는 "전임자 오 시장의 정채과 사업을 무조건 반대하고 본 진영논리의 최대 피해자는 서울시민이 됐다"며 "이런 사정을 모를 리 없는 민주당과 송 후보 캠프는 선거가 불리하게 돌아가자 오 후보에게 책임을 덮어씌우며 신속한 재건축·재개발을 선거 구호로 들고 나온 것"이라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오른쪽)와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20일 오후 서울 양천구 한국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서울시장 후보자 TV토론회 시작 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

앞서 송 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시작일인 19일 서울 노후 아파트에 대한 재개발·재건축 공약을 발표했다.

송 후보는 "가용토지가 부족한 서울시는 재개발·재건축이 매우 중요한 주택공급 수단"이라며 "재개발·재건축을 금기시하지 않고 규제를 합리적으로 개선하겠다"고 했다.

송 후보는 시장 직속 재개발·재건축 지원단을 꾸리는 등 '신속관리제' 도입, 30년 넘는 노후 아파트는 재건축 안전진단 심사 전면 폐지 등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