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재명 머리에 철제그릇 '퍽'…60대男 "술 먹는데 시끄러워서"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를 향해 철제그릇을 던진 60대 남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인천 계양경찰서는 공직선거법상 선거방해 혐의로 60대 남성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사진은 철제그릇 날아온 뒤 쳐다보는 이재명 후보. [연합]

[헤럴드경제=천예선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가 20일 거리유세 중 60대 남성이 던진 철제 그릇에 머리를 맞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 남성은 선거 유세가 소란스럽다는 이유로 범행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인천 계양경찰서는 21일 공직선거법상 선거방해 혐의로 60대 남성 A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9시 35분께 인천시 계양구 계산동 한 음식점에서 건물 밖 인도를 걷던 이 후보를 향해 철제그릇을 던져 선거운동을 방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1층 야외테라스에서 지인과 술자리를 갖다가 이 후보 선거캠프가 가게 앞을 지나가자 치킨 뼈를 담는 스테인리스 재질의 그릇을 던진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경찰에서 "술을 먹는데 시끄럽고 기분이 나빠서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이 후보는 윤환 계양구청장 후보·조덕제 구의원 후보와 함께 거리유세를 하던 중이었다. 주변에는 지지자와 어린 학생도 있었으나, 다행히 부상자는 없었다.

이 후보 측은 사건 발생 후 공지를 통해 취재진에 "이 후보가 도보거리 유세 중 신원불명의 사람이 던진 철제그릇에 머리를 맞았다"고 밝혔으며, 경찰은 이 후보의 피해 정도를 확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추가 조사를 진행한 뒤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애초 2층에서 그릇이 날아온 것으로 알려졌으나, A씨가 1층에서 던진 사실이 확인됐다"며 "다른 범행 동기가 있는지 수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3월 대통령 선거 유세 기간에는 송영길 당시 민주당 대표(현 서울시장 후보)가 선거 운동 중 좌파 성향 유튜버가 휘두른 망치에 머리를 맞아 응급실로 긴급 후송된 바 있다.

cheo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