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종섭 국방 “北 핵·ICBM 대응 임팩트 있게 할 것”
“사드 기지 정상화 당연…어려울 것 없어”
“韓美 확장억제 실행력 과거와는 다를 것”
이종섭 국방부장관은 23일 오전 논산 육군훈련소를 방문해 신병 교육현장을 점검하고 장병들을 격려했다. 이 장관이 병영생활관 앞에서 훈련병들의 초도보급품을 확인하고 있다. [국방부 제공]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이종섭 국방부 장관은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한미정상회담에서 유사시 미국의 한국에 대한 확장억제 공약을 재확인한 것 관련 지난 정부보다 구체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장관은 23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한미정상회담 공동성명에서 발표된 확장억제 개념이 기존 한미 국방장관이 논의한 내용에서 크게 달라진 게 없다는 지적에 대해 확장억제 개념에 변함이 없는 것은 맞다면서도 “그런데 실행력 차원에서 한미가 할 것은 과거보다 훨씬 더 구체적이고 적극적으로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지금까지 그런 노력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핵실험이라든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이라든지 억제를 못했다고 볼 수 있다”며 “그런 대응 수준을 조금 더 임팩트 있게 하겠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이어 “나중에 시간이 지나면 과거보다 구체적이고 실질적으로 하고 있다고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장관은 미 전략자산 전개 등도 지난 정부와 큰 차이가 없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지난 정부에서 했던 것을 설명하거나 평가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면서도 “과거 핵추진잠수함이라든지 항공모함 전단이라든지 전개에 대해 한미 간 협의 과정을 자세히 알게 되면 (윤석열 정부는) 정말 다르다는 것을 느끼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장관은 대북 억제에 대해서는 북한이 도발 자체를 하지 못하도록 하는 억제와 북한이 도발하더라도 실제 사용하지 못하도록 하는 억제라는 두 가지 개념으로 설명했다.

그는 먼저 “과거에 보면 북한이 여러 가지 형태의 도발을 하더라도 우리의 대응 수준이 국민들이나 군이 아닌 입장에서 봤을 때 제대로 된 대응인가라는 생각을 할 수 있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런데 지금은 크게 보면 북한이 도발하지 못하게 하는 억제, 능력이 있더라도 사용하지 못하게 하는 억제 등 두 가지 차원의 억제를 다 가져오려고 한다”면서 “북한이 가만히 있는데 먼저 때리는 개념이 아니라 억제하도록 뭔가 보여주겠다는 차원”이라고 부연했다.

이와 함께 이 장관은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이 마지막 동반일정으로 한국 공군작전사령부(공작사)와 미 7공군이 자리한 오산공군기지의 항공우주작전본부(KAOC)를 찾은 것과 관련 “통상 양국 정상의 대화는 구체성보다는 개념적이고 포괄적인 방향인데 양 정상이 KAOC에 갔다는 것은 굉장히 구체성을 추구했다고 보면 된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아울러 이 장관은 경북 성주의 주한미군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드(THAAD) 기지 ‘정상화’에 속도를 내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그는 “사드 기지 정상화는 당연히 했어야 하는 것인데 지금까지 잘 못했으니 빠른 시기 내에 하겠다”며 “일정 등을 지금 준비중이다”고 소개했다.

또 “사드 기지 정상화 방안이 어려워서 안했던 것은 아니지 않느냐”며 “사실 별로 어려울 것이 없다”고도 했다.

한편 이 장관은 이날 오전 논산 육군훈련소를 방문해 신병 교육현장을 점검하고 장병들을 격려했다.

그는 병영식당에서 훈련병들과 함께 식사한 자리에서 “안전한 병영환경 조성, 장병 복지 여건 개선을 통해 사기 높은 군을 육성하고 장병의 병역 이행이 존중받는 문화를 만들어가겠다”며 “과거 군의 잘못된 관행이나 악·폐습을 없애기 위해 함께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shind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