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김민석 "이재명은 민주당의 BTS…멈춤·숙성의 시간 더 도움"
김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더불어민주당 8·28 전당대회 당대표 출마 의사를 밝힌 김민석 의원은 29일 당권 도전이 유력한 이재명 의원을 향해 "이 의원은 우리 민주당의 BTS(방탄소년단)"라며 "(당대표) 출마 여부를 떠나서 잠시 멈춤과 숙성의 시간은 본인과 전체에게 더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서 "BTS가 최근에 잠시 멈추면서 숙성의 시간을 갖는다는 화두를 던지지 않았나. 사실 팬들 입장에서 보면 굉장히 아쉽고 섭섭한 건데 곰곰이 생각해 보면 굉장히 위대한 결단"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나오고 안 나오고 문제는 본인이 선택할 문제지 나오라 마라할 사안은 아니라고 본다”면서도 “다만 중요한 것은 중요한 선거의 후보였고 지선의 총괄 책임자였기 때문에 그에 대한 평가를 스스로 내놓을 필요는 있다”고 짚었다.

민주당 일부에서 이 의원 출마 반대 목소리가 나오는 것과 관련해선 "사실 그런 접근에 그렇게 동의하지는 않는다"며 "그(출마) 문제는 그야말로 정치인 개인의 결단 문제고, 그 결단을 하는 모습 또 그 결단의 전제인 평가를 내놓는 것이 평가되는 것"이라고 했다.

김 의원은 이 의원 출마로 인한 ‘분당’ 가능성에는 “그런 건 없어야 한다”면서 “‘이러다가 선거에 또 깨지는 거 아니야?’ 이런 느낌을 갖고 썼는데 그거를 분당으로 해석하는 분들이 많더라. 그걸 보면서 그만큼 우려가 심하구나 하는 것을 역으로 느꼈다”고 답했다.

지도체제를 둘러싼 갑론을박에도 “결국 제도의 문제가 아니라 어떤 경우든 대표가 화합적으로 잘하면 어떤 대표여도 끌고 갈 수가 있고 대표나 구성원들이 갈등 지향 쪽으로 가면 어떤 제도여도 깨진다”고 일축했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