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與 “국회 사무총장이 소집공고?… 국회법 위반”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와 성일종 정책위의장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국민의힘이 더불어민주당이 제출한 임시국회 소집요구에 대해 사무총장이 소집공고를 낸 것은 국회법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양금희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29일 오전 논평을 내고 “역대 어떤 국회에서도 원구성과 관련해 여야 합의 전에 단독으로 임시국회를 소집한 적이 없다”며 “국회 사무총장의 임시국회 강행은 국회법 위반이자 월권”이라고 주장했다.

양 원내대변인은 “민주당이 의회민주주의를 역행한다고 해도 현행법을 위반할 수는 없다”며 “현행 국회법에는 임시회 본회의를 언제 개의할 건지, 어떤 안건을 상정할 것인지에 대한 권한을 국회 사무총장에게 허용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양 원내대변인은 “국회의장이 없을 때 본회의 개의와 본회의 안건을 정하는 것은 오직 교섭단체 합의로만 가능한 만큼, 국회 사무총장이 본회의 개회일시를 정하고 국회의장을 선출하는 의사일정을 상정한다면 이는 명백한 국회법 위반이자 월권임을 분명히 한다”고 강조했다.

ho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