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윤대통령 “北도발 단호한 대응”…캐나다 총리 “韓정부 노력 지지”
한-캐나다 정상회담…실질협력 강화 논의
윤대통령 “러, 우크라 침공 정당화될 수 없다”
리튬·니켈 등 핵심광물 공급망 구체화하기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차 스페인 마드리드를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30일 오전(현지시간) 마드리드 이페마 컨벤션센터에서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마드리드)=강문규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북한의 핵실험 문제 등을 논의했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차 스페인 마드리드를 방문중인 윤 대통령은 이날 트뤼도 총리는 한-캐나다 정상회담에서 양국간 실질협력 강화 방안과 주요 국제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당초 양 정상의 만남은 전날 ‘풀어사이드’(약식회담) 방식으로 계획됐지만, 헌지 사장으로 하루 연기되면서 정상회담으로 격을 높였다.

양 정상은 최근 캐나다에 건립된 가평 전투 승전비에 대한 대화를 나누면서 회담을 시작했다.

북한의 핵실험 문제는 주요 의제로 논의 테이블에 올랐다. 윤 대통령은 우리 정부가 대화의 문을 열어두고 있으나, 북한의 도발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는 입장을 재확인하고, 국제사회의 단합을 유지하기 위해 양국이 지속 긴밀히 공조해 나가자고 했다. 이에 트뤼도 총리는 북한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를 목표로 국제사회가 대응해야 할 것이라고 하고, 북핵문제에 관한 우리 정부의 노력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해 윤 대통령은 러시아의 불법적인 침공은 결코 정당화될 수 없다고 강조하고, 우리로서는 우크라이나 재건 및 평화 회복을 위해 우크라이나가 필요로 하는 인도적 지원을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트뤼도 총리는 우크라이나에 대한 우리 정부의 일관된 입장과 지원이 매우 중요하다고 평가하고, 캐나다로서는 우크라이나의 주권이 완전히 회복되고 평화가 복원될 때까지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양 정상은 양국간 협력을 첨단기술, 인공지능, 저탄소 에너지와 같은 미래 산업을 중심으로 더욱 확대·심화해 가자고 하면서, 리튬·니켈·코발트와 같은 핵심광물의 공급망 분야 협력도 구체화해 나가기로 했다.

mkka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