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유승민 “현 정권 낮은 지지율? 가장 큰 원인은 尹대통령”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이 16일 오후 부산 서면 소민아트센터에서 열린 자신의 저서 '야수의 본능으로 부딪쳐라' 북 콘서트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은 17일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이 정권에 대한 국민의 지지가 낮은 가장 큰 이유는 대통령 본인에게 있다"고 했다.

유 전 의원은 윤 대통령의 이날 취임 100일 기자회견 이후 페이스북을 통해 "윤 대통령은 '국민의 뜻을 살피겠다, 저부터 분골쇄신하겠다'고 했다. 이 약속 그대로 해주시길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유 전 의원은 "대통령의 생각, 말, 태도가 문제"라며 "대통령 본인이 바뀌지 않으면 백약이 무효"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런데 대통령이 현 상황을 정말 심각하고 생각하고 모든 것을 바꿀 각오가 돼 있는지 이날 기자회견으로 알 수 없다"며 "고(故) 이건희 회장은 '마누라와 자식 빼고 다 바꾸라'고 했다. 그만큼 철저하게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 전 의원은 윤 대통령에게 "주변의 무능하고 아부만 하는 인사들부터 과감히 바꿔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는 "영혼 없는 관료, 캠프 출신 교수들로 나라가 잘될 수 없다"며 "검사들이 제일 유능하다는 잘못된 생각부터 버리고 천하의 인재를 찾아야 한다"고 했다.

유승민 국민의힘 전 의원 페이스북 일부 캡처

유 전 의원은 "'악마의 대변인(devil's advocate)' 역할을 할 사람을 가까이 둬야 한다"며 "특별감찰관을 임명해 친인척과 대통령실 사람들의 부정을 막아야 한다"고도 했다.

또 "대통령과 여당의 관계도 혁신해야 한다"며 "여당은 잘못된 국정의 거수기가 아니라 국정의 공동 책임을 져야 한다. 그러려면 견제와 협력의 당정관계로 당도, 대통령도 바뀌어야 한다"고 했다.

유 전 의원은 "돌이켜보면 인수위원회부터 첫 단추를 잘못 끼웠다"고 했다.

그러면서 "경제도, 안보도 '퍼펙트 스톰'이 몰려오는데 인수위는 이런 상황 인식도, 새로운 국정철학도 없이 관료들이 적당히 써주는 것을 한가하게 짜깁기나 했다"며 "100일이 지났고 1725일이 남았다. 지금부터 시작이라고 생각하고 백지에서 새로 시작하라"고 덧붙였다.

유 전 의원은 "경제와 안보를 튼튼히 하고 미래를 준비하는 개혁을 하면 국민은 다시 지지할 것"이라고 했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