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전여옥 “野, 광우병같은 '핫한 소재' 찾고 있다…없으니 흠 잡기”
전여옥 전 새누리당 의원.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전여옥 전 새누리당 의원은 17일 윤석열 대통령의 취임 100일 기자회견을 놓고 "지난 100일 '취임 허니문'을 즐긴 역대 대통령과 달리 윤 대통령은 고된 시련과 고통을 겪어야 했다"고 했다.

전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이같이 말한 후 "윤 대통령 개인 문제가 아니라 '0.73%'(득표 차)에 땅을 치며 부들부들 떠는 반대세력의 저항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전 전 의원은 "저들은 광우병처럼 '핫한 소재'를 찾고 있다. 도저히 찾을 수 없으니 사소한 흠 잡기에 올인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명박 당시 대통령 때 '광우병 사태'는 강력한 정권 전복 시도였다"며 "이 대통령은 '명박산성'을 쌓고 뒷산에 올라 '아침 이슬'을 불렀다고 했다. 백기 항복이나 마찬가지였다"고 했다.

전 전 의원은 "우상호 민주당 비대위원장은 '감사원 표적감사를 중단하라'고 짚어줬다"며 "법과 공정의 잣대를 들이대는 윤 정권이 무서운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래서 윤 대통령이 두렵고 무서워 '짱돌'을 마구 던지는 것"이라며 "오늘 윤 대통령의 기자회견 메시지는 '실컷 던져보라. 꿈쩍이나 할까'였다"고 덧붙였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