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금호건설, 1098억원 규모 ‘충북 옥천 마암리 공동주택 사업’ 수주
지하 1층~지상 21층, 6개동, 499가구 공급 예정
충북 옥천 마암리 공동주택 조감도

[헤럴드경제=이민경 기자] 금호건설이 ‘충북 옥천 마암리 공동주택 사업’을 수주했다고 18일 밝혔다.

‘충북 옥천 마암리 공동주택’은 대한토지신탁이 발주하는 사업으로 충청북도 옥천군 옥천읍 마암리 산2-3번지 일원 2만4513㎡ 부지에 지하 1층~지상 21층, 6개동, 아파트 499가구를 짓는 공사다. 총공사비는 1098억원 규모다. 착공 및 분양은 오는 9월 예정이며 공사기간은 착공일로부터 28개월이다.

단지는 수요 선호도가 높은 전용면적 84㎡(3개 타입) 459가구와 114㎡(1개 타입) 40가구로 구성될 예정이다.

사업지가 위치한 옥천군은 교통 호재가 계획돼 있어 대전 생활권 편입이 가능한 지역이다. 옥천~대전을 잇는 충청권 광역철도가 2026년에 개통되면 단지 인근 옥천역에서 대전 오정역까지 15분만에 도착 가능해 대전 생활권 인프라를 함께 누릴 수 있다. 차량을 이용하면 단지에서 대전 도심권까지 30분 내로 접근 가능하다.

교육환경도 잘 갖춰져 있다. 단지로부터 1㎞ 반경 내 삼양초가 위치해 있어 도보로 통학이 가능하다. 2㎞ 반경 내에는 옥천중·여중이 위치해 있어 자녀를 둔 가구에도 관심이 높다.

금호건설 관계자는 “단지는 광역철도 준공시 대전 지역 생활 인프라를 그대로 누릴 수 있는 장점 덕분에 수요자들이 눈여겨보고 있다”며 “우수한 품질의 프리미엄 아파트를 지어 옥천군 내 랜드마크가 되는 단지를 공급하겠다”고 말했다.

thin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