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野 "尹부부, 취임식에 대체 어떤 사람들 초청했나…극우 유튜버에 경도"
신현영 민주당 대변인 19일 브리핑서
"尹취임식 극우 유튜버 대거 초청 확인"
"극단적 언사 취해 있다면 보통 심각한 일 아냐"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후 발달장애인 교육현장인 서울 강남구 역삼동 충현복지관 방문을 마친 뒤 직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9일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에 극우 유튜버 및 관계자들이 대거 초청된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대통령 부부는 도대체 어떤 사람들을 초청한 것인지 진실을 밝히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신현영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 브리핑에서 "극우 성향 유튜버들을 취임식에 초청하고, 이들과 가까운 사람들을 대통령실에 채용하는 것을 보면, 윤석열 대통령이 극우 유튜버들에게 경도되어 있다고 볼 수밖에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신 대변인은 해당 유튜버들에 대해 "평산 마을 욕설시위를 주도한 안정권씨와 안씨의 누나를 비롯해 유튜브에 대통령을 옹호하고 야권을 비방하는 콘텐츠를 제작해온 사람들"이라며 "강승규 시민사회수석이 극우 유튜브 채널인 ‘이봉규TV’에 출연하고, 이봉규씨가 대선 당시 윤석열 후보가 '자면서도 내 방송을 본다'고 자랑한 이유를 알만도 하다"고 꼬집었다.

이어 "대통령이 극우 유튜버들의 극단적 언사와 분열의 언어에 취해 있다면 보통 심각한 일이 아니다"라며 "국민과 소통을 강조하던 윤석열 대통령이 실제로는 극우 유튜버들 하고만 소통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매우 우려스럽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래서야 윤석열 대통령이 균형감 있고 안정적인 국민 통합의 길을 갈 것으로 기대할 수가 있겠느냐"고 따져 물었다.

신 대변인은 "대통령실은 더 이상 감춤 없이 취임식 초청 인사들을 공개하고, 극우 인사 채용에 대해 설명하길 바란다"며 "그것이 지금이라도 국민 통합과 안정적 국정운영을 위한 대통령의 전향적인 태도를 보이는 길"이라고 덧붙였다.

badhone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