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엇갈린 분양 시장…아파트는 더 작게, 오피스텔은 더 크게 [부동산360]
아파트 전용 50㎡ 이하 분양, 작년 상반기 405가구→올해 상반기 675가구
오피스텔 전용 84㎡ 이상 분양, 작년 상반기 1056실→올해 상반기 1924실

인덕원 자이 SK VIEW 조감도. [GS건설 제공]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올 상반기 전용면적 50㎡ 이하 초소형 아파트 분양이 증가한 반면 오피스텔은 전용면적 84㎡ 이상의 중대형 분양물량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부동산원 청약홈 자료에 따르면 올 상반기 수도권에서 분양한 전용면적 50㎡ 이하의 초소형 아파트는 총 675가구로 조사됐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 405가구보다 270가구가 늘어난 수치다. 반면 오피스텔은 전용면적 84㎡ 이상이 1924실로 지난해 같은 기간 1056실보다 868실이 증가했다. 이 가운데 전용면적 100㎡ 이상 오피스텔은 지난해 분양이 없다가 9월 바닥난방 설치를 120㎡까지 확대하면서 올해 상반기 114실로 늘었다.

이는 최근 금리인상과 대출규제 강화 등으로 대출한도는 낮아지고 이자 상환 부담이 커지자 자금 부담이 적은 초소형 아파트와 아파트를 대체할 수 있는 중대형 오피스텔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초소형 아파트 거래량도 늘었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올해 1∼6월 서울 아파트 매매 9931건 가운데 전용면적 40㎡ 이하 거래가 2340건으로 집계됐다. 서울 아파트 매매의 23.56%를 차지하며, 2006년 부동산원이 관련 통계 집계 이래 상반기 거래 비중이 높은 수치다.

오피스텔 가격은 중대형이 강세였다. 한국부동산원 자료에 따르면 1년간(2021년 6월~2022년 6월) 면적별 변동률은 전용 85㎡ 초과가 9.05%로 가장 높았고, 이어 ▷60㎡ 초과 85㎡ 이하 8.55% ▷40㎡ 초과 60㎡ 이하 4.71% ▷40㎡ 이하 1.94% 순이었다.

이러한 현상은 하반기에도 지속될 전망이다. 추가 금리인상이 예고되는 데다 서울 동대문구, 경기도 의왕, 광명, 구리 등에서 초소형 분양물량이 포함된 대규모 주택재개발정비사업 일반분양이 줄줄이 나올 예정이다.

서울에서는 GS건설이 이르면 8월께 동대문구 휘경동 휘경3구역 재개발로 아파트 1806가구 중 전용면적 39~84㎡ 719가구를 분양할 예정이다. 전용면적별 분양 가구 수는 미정이다. 1호선 회기역과 외대앞역을 이용할 수 있다.

GS건설과 SK에코플랜트는 경기도 의왕시 내손다구역에서 아파트 ‘인덕원 자이 SK 뷰’ 2633가구를 이달 내놓는다. 899가구(전용 39~112㎡)가 일반분양 대상이다. 전용면적별 분양 가구 수는 ▷39㎡ 17가구 ▷49㎡ 366가구 ▷59㎡ 191가구 ▷74㎡ 173가구 ▷99㎡ 90가구 ▷112㎡ 62가구 등이다. 이 아파트는 평촌신도시와 인접해 있어 편의시설과 교육시설 이용이 쉽다. GTX-C노선(계획), 월곶~판교선(계획), 인덕원~동탄 복선전철(계획) 등 교통호재도 있다.

이달에는 롯데건설도 구리 인창동 인창C구역 ‘구리역 롯데캐슬 시그니처’ 아파트를 내놓는다. 총 1180가구이며 34~101㎡ 679가구가 일반분양 물량이다. 전용면적별로는 ▷34㎡ 68가구 ▷46㎡ 56가구 ▷59㎡ 264가구 ▷82㎡ 205가구 ▷101㎡ 86가구 등이다.

또한 대우건설은 의왕시 백운호수 주변에 중대형 오피스텔 ‘백운호수 푸르지오 숲속의 아침’을 다음달 분양할 예정이다. 전용면적은 99~119㎡ 842실이며, 1단지 512실, 2단지 330실로 구성된다.

osyo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