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솔비 “사과는 그리니?” 악플에…보란 듯 강남서 작품 공개
가수 겸 화가 권지안(솔비) [인스타그램]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가수 겸 화가 권지안(솔비)이 "사과는 그릴 줄 아냐"는 악플에 보란듯 '애플(Apple) 시리즈'로 국내 관객을 만난다.

권지안의 ‘Beyond the Apple : Systemized Language’ 전시는 오는 20일부터 9월 18일까지 서울 강남구 갤러리치로에서 열린다.

이번 전시에는 회화, 평면 부조, 미디어아트 등 사과 오브제를 활용한 다채로운 작품이 공개된다. 미국 전시에서 화제를 모았던 ‘this is for you’ 평면 부조도 첫 공개된다.

권지안의 ‘Beyond the Apple : Systemized Language’ 전시 [인스타그램]

권 작가는 지난 5월 미국 뉴욕 뉴저지에서 첫 개인전을 열고 사과 시리즈를 선보였다. 미술 전공자가 아닌 가수 솔비가 화가로 주목 받자 칭찬과 격려 보다 악플과 사이버블링(온라인 괴롭힘)이 이어져 힘든 시간을 보냈다.

권 작가를 향한 날 선 댓글 가운데 '너는 사과는 그릴 줄 아니?'라는 조롱도 있었다. 권 작가는 이 악플에서 영감을 얻어 사과를 다양한 색으로 알파벳화 한 '애플 폰트' 오브제를 창조했다.

이번 전시에서는 '애플 폰트'를 활용한 '애플 텍스트'를 공개한다. 이는 버락 오바마, 스칼렛 요한슨 등 유명인에게 쏟아진 악플과 그 악플에 대한 답변을 시각화한 작품이다.

권지안의 ‘Beyond the Apple : Systemized Language’ 전시 [인스타그램]

권지안은 언어를 초월한 새로운 표현법 '애플 텍스트'로 사이버 폭력에 일침을 날리며, 절망을 희망으로 바꾸는 '사이버 유토피아'를 선보인다.

사이버 폭력을 작품으로 시각화한 '애플 시리즈'는 앞선 '허밍(Humming) 시리즈'와도 맞닿아 있다. '허밍'을 통해 언어를 초월한 감성을 표현했듯, '사과'를 통해 사이버 폭력을 넘어서 화해와 정화, 힐링의 메시지까지 투영했다.

전시 관계자는 “현대인들은 사이버 폭력을 통해 상실, 차별, 절망에 익숙해지고 있다. 'Beyond the Apple' 전시는 사이버 폭력의 시대를 넘어서 '사이버 유토피아'를 정조준한 작가의 소신과 신념이 담겼다”고 설명했다.

dod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