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김준수, 러블리즈 케이와의 열애설에 “가장 황당한 기사 1위”

김준수, 케이 [팜트리아일랜드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가수 겸 뮤지컬 배우 김준수가 러블리즈 케이와의 열애설에 대해 “가장 황당한 기사 1위”라며 황당한 심경을 드러냈다. 불쾌한 심경을 드러냈다.

김준수는 19일 자신의 SNS에 “연예인이란 이름으로 살면서 지금껏 황당하거나 억울한 기사들도 가끔 있었지만 오늘로서 가장 황당한 기사 1위로 등극했다”고 적었다.

이날 오전 한 매체는 같은 소속사인 김준수와 케이가 열애 중이라고 보도했다.

김준수는 이에 “안그래도 같은 아이돌 출신에 회사 관계로 알게 되어서 너무 조심스럽고 아직까지도 존대만 하는 배우인데 이거 덕분에 더 어색해지겠다”라며 “케이 팬분들께 아침부터 황당한 기사를 접하게 해드려 죄송하고 우리 팬분들께도 걱정말라고 오늘만큼은 얘기해드리고 싶었다”고 전했다.

이날 소속사 팜트리아일랜드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 두 사람은 대표와 소속 아티스트 관계이자 같은 업계의 선후배 동료”라며 “김준수와 케이의 열애설은 모두 사실무근임을 명백히 밝힌다”며 보도된 열애설에 대해 초고속으로 부인했다.

sh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