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프듀’ 출신 아이돌 멤버, ‘만남 거부’ 전 여친 흉기 협박 집행유예
[엠넷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Mnet의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101 시즌2’ 출신의 20대 남성 아이돌 그룹 멤버가 전 여자친구를 흉기로 협박하고 목을 조른 혐의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1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16단독 김태균 부장판사는 상해 특수협박 주거침입 등의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A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1년간의 보호관찰과 80시간의 사회봉사를 명령했다.

A씨는 지난해 10월 교제 중이었던 B씨가 만남을 거부하자, 베란다를 통해 B씨의 집에 침입했다. A씨는 도망가려는 B씨의 목을 팔로 감아 거실 안쪽까지 끌고 가, 흉기로 협박하고 목을 졸랐다. B씨의 비명소리를 들은 이웃 주민이 초인종을 누르자 A씨는 흉기를 들고 “소리내지 말라”고 협박했다.

재판부는 “범행 내용과 수법에 비춰봤을 때 죄질이 무겁다. 피해자가 큰 충격과 고통을 받았을 것으로 보이나 피고인은 아직 피해자로부터 용서받지 못했다”면서도 “다만 피고인이 범행을 자백하고 있고, 다소 우발적으로 범행에 이른 것으로 보이는 점, 아무런 범죄 전력이 없는 초범인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A씨는 2017년 ‘프로듀스101 2’에 출연, 2018년 보이그룹 멤버로 데뷔했다.

sh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