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재용, "아내에게 투샷 찍겠다 큰소리" 직원 말에 ‘영상통화’까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9일 삼성전자 화성캠퍼스에서 임직원들과 간담회를 갖고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삼성전자]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출근 전 아내에게 이재용 부회장과 단독 사진을 찍어오겠다고 큰소리 쳤습니다. 저랑 사진 찍어주실 수 있을까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19일 반도체 부문 임직원들과의 간담회에서 이같은 '돌발 요청'을 듣고 직접 영상통화를 걸어 이 직원의 아내와 인사했다. 간담회를 마친 뒤에는 모든 참석자들과 따로 기념 사진을 찍었다. 삼성전자 측은 "간담회의 분위기는 화기애애했다"고 했다.

이 부회장은 이날 오후 삼성전자 화성캠퍼스에서 임직원들과 마주했다. 지난 12일 광복절 특별복권 이후 첫 대외 행보였다.

이 부회장이 임직원들과 직접 만나 소통한 건 2020년 8월 수원사업장 '워킹맘' 직원들과의 간담회 후 2년 만이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9일 삼성전자 화성캠퍼스에서 임직원들과 간담회를 갖고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삼성전자]

이 부회장은 이날 직원들과 만나 회사 구성원과 직접 소통할 수 있는 기회를 차츰 늘려가겠다고 했다. 어떤 변화에도 대처할 수 있는 유연한 사고를 갖추기 위해 노력해달라고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회장의 이번 행보는 최근 강조한 '인재 중심 경영'과 맞닿아 있다.

이 부회장은 지난 6월 유럽 출장을 마치고 돌아오는 길에 "시장의 혼동과 불확실성이 많은데 우리가 할 일은 좋은 사람을 모셔오고 유연한 문화를 만드는 것"이라고 했다.

이 부회장은 이날 경기도 용인 소재 삼성전자 기흥캠퍼스에서 열린 차세대 반도체 연구개발(R&D) 기공식에도 참석했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