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尹 “민생 힘든 때, 밤낮 안가리고 뛰자” 국회의장단 만찬
윤석열 대통령이 1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21대 국회 후반기 신임 국회의장단 초청 만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윤석열 대통령이 19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제21대 국회 후반기 국회의장단과 만찬을 했다.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민생 위기 극복을 위한 여야의 협력을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출신 5선의 김진표 국회의장 등 후반기 의장단이 지난달 4일 선출된 후 첫 회동이다.

만찬에는 김 의장과 김영주·정진석 국회부의장, 이광재 국회 사무총장,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 이진복 정무수석 등이 자리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6시부터 3시간 가량 이뤄진 만찬에서 "요즘 민생이 워낙 힘든 때인 만큼 여야가 힘을 합쳐 어려움을 이겨내야 한다"고 말했다고 강인선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에서 밝혔다.

강 대변인은 참석자들이 "민생, 외교, 정치 등에 폭넓은 논의를 했다"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특히 연금·노동개혁에 대한 국회 협조를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연금·노동개혁은 미래 세대를 위해서 어떻게 문제를 풀어나갈 것인가에 대한 이야기"라며 "이 과정에서 국민 동의를 구하고, 정치가 여러 난관을 극복할 수 있도록 논의해야 한다. 국회 논의도 경청하겠다"고 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1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21대 국회 후반기 신임 국회의장단 초청 만찬에서 김진표 국회의장과 대화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시계 반대방향으로 정진석 국회 부의장, 김진표 국회의장, 김영주 부의장, 이광재 사무총장. 이진복 정무수석, 윤석열 대통령, 김대기 비서실장. [연합]

이날 윤 대통령은 2030세계박람회(엑스포) 부산 유치도 힘 써달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2030 엑스포 유치를 초당적으로 이뤄낼 수 있도록 도와달라"며 "야당도 회원국들에 대한 네트워크를 활용해달라. 엑스포 유치는 윤 정부 실적이 아니라 초당적 성취가 되면 좋겠다"고 했다.

김 의장 등 여야 의원, 기업인이 참가하는 엑스포 유치 회의 개최 의향도 전했다.

김 의장은 "한국 정치가 여전히 후진성을 면치 못하는 중"이라며 "여야 모두 팬덤정치 영향으로 극단화한 탓이 크고 정치 경험이 많은 중진에게 역할을 주지 못한 일도 하나의 원인"이라고 말한 뒤 여야중진협의회 설치를 제안했다.

김 부의장은 "대통령이 야당 의원들을 많이 만나 의견을 들으시면 좋겠다. (대통령이 쓴소리도)다 받아주신다고 하더라"고 했고, 윤 대통령은 이에 긍정적 반응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윤석열 대통령이 1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21대 국회 후반기 신임 국회의장단 초청 만찬에서 김진표 국회의장과 인사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진석 국회 부의장, 김진표 국회의장, 김영주 부의장, 이광재 사무총장. [연합]

윤 대통령은 이날 "민생을 위해 밤낮 없이 뛰는 모습을 보여드리자"며 민생 법안 통과에 대한 협조도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그제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에서 말씀 드렸지만 세계 경제가 어려운 가운데 위기 상황을 대응하며 민생 경제를 살리고자 최선을 다하는 중"이라며 "국회와 함께 힘을 모은다면 어려운 국민들에게 힘이 돼드릴 수 있지 않겠나 생각한다. 많은 도움을 부탁드린다"고 했다.

이어 "여러 법 개정이 필요한 게 있어 저희도 국회에 법률안을 제출하겠다"며 "주택시장 안정을 위한 법안, 경제 활성화 법안, 미래 전략 산업·먹거리 산업을 키우기 위한 법안 이런 것들을 세심하게 챙겨야 하는데, 의장님과 부의장님과 사무총장님께서 많이 도와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했다.

마주 앉은 김 의장은 "대통령이 엄청 바쁠텐데 시간을 쪼개 우리 국회의장단을 불러줘 정말 감사하다"고 했다.

또 "우리 국회도 여야가 합의해 가장 급한 민생 문제는 먼저 챙기겠다"며 "지금 여야 정당이 정기국회에서 가장 빨리 처리해야 할 법안을 뽑고 있고, 우리 의장단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