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면접 떨어져도 무조건 100만원 준다” 너무 착한 ‘회사’ 실화냐?
[망고보드]

[헤럴드경제=김현일 기자] “사원 모집에 쏟아붓는 돈만 총 4억원이라니….”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가 대규모 채용계획을 발표하면서 서류합격자들에게 100만원 지급 조건을 내걸었다. 최종 단계에서 떨어지더라도 서류전형에 붙었다면 100만원을 받을 기회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이하 토스)는 지난 21일부터 ‘2022 토스커뮤니티 대규모 채용’을 시작했다. 토스를 비롯해 토스뱅크, 토스페이먼츠, 토스증권, 토스인슈어런스, 토스씨엑스, 토스글로벌, 토스플레이스 등 전 계열사에 걸쳐 최대 300명을 뽑을 예정이다.

지원 가능한 직군은 개발, 제품, 보안 등 총 24개에 달한다. 전형은 ‘서류→직무 인터뷰→문화 인터뷰’ 순으로 진행되는데 직군에 따라 과제 또는 코딩테스트 전형을 추가로 실시한다.

[토스]

토스는 서류합격자 중 400명을 추첨으로 뽑아 1인당 각 100만원의 성장지원금을 지급하겠다는 계획을 내걸었다. 이번 채용을 위해 최소 4억원 투입을 예고한 셈이다. 그동안 우수 인력 영입을 위해 전사적 역량을 집중해온 토스의 조직문화가 이번 채용 전략에도 반영됐다는 분석이다.

앞서 토스는 지난 7월 경력 3년 이하 개발자를 공개 채용하는 ‘2022 토스 NEXT 개발자 챌린지’를 실시하면서 지원자 50명에게 5만원 상당의 토스포인트를 선물하는 이벤트를 내걸었다. 코딩테스트를 완료한 지원자 중 추첨으로 뽑힌 20명에게는 개발지원금 100만원을 지급하기도 했다. 당시 80명을 뽑는 전형에 6000명이 넘게 몰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채용에서는 개발자 외에도 제품, 보안 등 24개 직군에서 최대 300명을 뽑을 계획이다. 현재 임직원 수가 1800명인 점을 고려할 때 6분의 1에 해당하는 규모다.

[토스 홈페이지]

토스는 지난 2년간 인재 영입에 공격적으로 나선 결과, 전체 임직원 수가 2020년 8월 650여명에서 2년 만에 세 배 가까이 늘었다.

파격적인 복지정책도 젊은 인재를 끌어오는 데 기여했다. 토스는 현재 주요 직원 복지제도로 ▷법인카드 전원 지급 ▷무제한 휴가제도 ▷금요일 오후 2시 전원 퇴근 ▷주택자금 대출 무이자 1억원 등을 시행하고 있다.

토스 채용팀 관계자는 “토스커뮤니티에 합류를 원하는 분들의 모든 여정이 성장의 발판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측면에서 심혈을 기울였다”며 “사람들의 삶을 바꾸었고, 앞으로도 바꿔나갈 토스의 혁신 여정에 함께할 동료를 기다린다”고 전했다.

joz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