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영상]붉은악마 1만여 명 광화문 집결…"대~한민국" 울려퍼졌다 [월드컵]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가 열린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육조마당에서 축구팬들이 화면에 태극 전사들이 등장하자 환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김희량·배두헌 기자] 24일 오후 10시 한국과 우루과이의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을 앞두고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는 거리응원을 나온 한국 축구팬들의 "대~한민국" 함성이 울려퍼졌다.

광화문 광장을 가득 메운 응원단. 선수들의 활약에 일어나 "대~한민국"을 외치고 있다. [김희량 기자]

광화문광장 정중앙에 설치된 주무대와 대형 스크린 앞에는 이른 저녁부터 시민들이 집결하기 시작했다.

응원 구역은 육조마당에서 이순신 장군 동상 인근까지 다섯 곳으로 나뉘어 마련됐다. 킥오프를 한 시간 앞둔 오후 9시 다섯 개 구역에 모두 1만 명 넘는 시민이 가득 찼다.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가 열리는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육조마당에서 붉은악마와 시민들이 거리응원을 하고 있다. [연합]

밀집도가 높아지자 경찰은 5번째 구역 뒷부분 펜스를 걷어내고 응원객 자리를 더 마련했다.

이날 광장에 모인 시민들은 오랜만의 거리 응원을 위해 페이스페인팅이나 분장을 하는 이들도 포착됐다. 붉은색 티셔츠에 태극기를 두른 시민들은 한국 축구팀의 선전을 기원하며 응원을 이어나갔다.

광화문 광장에 시민 응원단이 모여 대형스크린을 통해 한국-우르과이전을 관전하고 있다. [김희량 기자]

밴드가 무대에 올라 사전 공연을 시작하자 분위기는 후끈 달아올랐다. 일부 시민은 자리에서 일어나 기타와 드럼 소리에 맞춰 몸을 흔들거나 응원 배트를 치며 '대∼한민국'을 외쳤다.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가 열린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육조마당에서 축구팬들이 화면에 태극 전사들이 등장하자 박수를 치고 있다. [연합]

인근에서 퇴근한 직장인들은 치킨집이나 호프집에 삼삼오오 모여 중계를 기다렸다.

직장인 A씨(35·성동구)는 "광화문 인근에서 근무하고 있는데 퇴근후 와 봤다"며 "이태원 참사가 얼마 지나지 않아 무거운 마음이지만 한국대표팀의 선전을 기원하는 의미에서 안전하게 응원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가 열린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육조마당에서 경찰이 배치돼 있다. 펜스 앞으로 보행자 통로를 알리는 팻말이 설치돼 있다. [김희량 기자]

이날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거리응원이 안전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119구급·구조대 6개대를 광화문광장에 배치했다. 이태원 참사 이후 우여곡절 끝에 확정된 거리응원을 위해 경찰과 소방대원이 곳곳에 배치되는 등 안전에 만전을 기하는 모습이다.

밀집지역에 펜스를 쳐서 구획을 나눠 인파를 분산하고 구급차가 빠르게 움직일 수 있도록 별도 통행로도 마련됐다.

badhoney@heraldcorp.com
hop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